닫기

- 범한철학회 관리자 로그인 -

학술지 논문 열람PAN-KOREAN PHILOSOPHICAL SOCIETY

pISSN : 1225-1410 eISSN : 2713-9344

범한철학, Vol.99 (2020)
pp.29~50

DOI : 10.22932/pkps.2020.99.4.029

- 주희 지행론 ‘(知行論)’을 통한 교육적 요소 고찰 -

이연정

(전북대학교 철학과 강사)

현대사회는 물질만능주의의 팽배와 부조리한 사회질서 속에서 도덕과 인간성에 대해 회 의적이다. 논자는 이 근저에 ‘앎과 행동의 괴리’라는 문제가 있음을 진단하고, 이에 대한 지 침을 제시할 수 있는 요소를 주희 사상체계에서 탐색하였다. 주희 사상체계에서 앎과 행함 에 관한 부분은 ‘격물치지(格物致知)’에서 고찰할 수 있다. ‘격물(格物)’은 사물에 나아가 관 계성을 기반으로 이치를 궁구하는 인식 방법이며, ‘치지(致知)’는 공부(工夫)를 통해 온전한 앎을 획득한 상태이다. 논고는 심의 지각(知覺)작용을 통해 ‘격물’을 통한 지식을 획득하는 원리와 그로 인한 결 과적 앎에 대해 규명한다. 그리고 앎과 행위의 일치를 이루는 과정에서 ‘진지(眞知)’와 ‘입지 (立志)’개념을 통해 교육적 원리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 과정은 유가 사상에서 교육원리를 안내하여 그 활용 방안을 모색할 지침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A Study on the Educational Elements through Knowledge and Conduct Theory (知行論) of Chu-xi (朱熹)

Lee, Yun Jeong

Modern society is skeptical about morality and humanity over prevalence of materialism and irrational social order. Diagnosing this issue basically incurred due to a problem of ‘gap between knowledge and conduct,’ I have investigated factors in Chu-xi’s philosophical system that can present consequent guidelines. Chu-xi’s philosophical system describes notions of knowledge and conduct on Investigation of things and extension of knowledge (格物致知). Investigation of things(格物)’ is a recognition method to reach objects and to study reason based on relationships; Extension of knowledge (致知)’ refers to a state that one acquires complete knowledge through inquiry(工夫). This paper is to clarify both principles for obtaining knowledge via Investigation of things through perception process in one’s mind and the knowledge consequently acquired. This also pursues suggesting principles for education through the notion of Genuine knowledge(眞知)’ and Making up point in one’s mind(立志) in the process of reaching consistency between knowledge and conduct. This process would be able to act as a guide for principles of education in Confucian thoughts and propose guidelines to seek its utilization plans.

다운로드 (Download) 리스트(List)


닫기